안철수 천정배, 당명 '국민의당'으로 통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천정배'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과 천정배 의원의 '국민회의'가 25일 통합을 선언했다.

국민의당 윤여준·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 김한길·안철수 의원, 국민회의 천정배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가오는 총선에서 박근혜-새누리당 정권의 압승을 저지하기 위해 양측을 통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한길 의원은 "오랫동안 상당히 여러번 만남을 가지고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상당히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통합 논의를 하면서 지분이나 자기 얘기는 서로 꺼내지 않는 것으로 한다는 걸 처음부터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서로 여러가지 느낀 점을 진솔하게 나눴다. 앞으로 만들어갈 당의 모습도 많은 부분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논의가 빨라졌다"며 "(이번 통합은) 단순히 공학적인 개념이 아니다. 통합을 통해 변화의 가능성이 있다는 희망을 국민께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통합의 결과가 국민의 변화에 대한 기대에 부응해야 하며, 정치인을 위한 통합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통합이어야 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 한다"면서 "현 정권의 경제실패와 민생파탄으로 고통 받는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기 위해 헌법적 가치와 민주 개혁적 비전을 '국민의당'의 정강정책에 명확히 담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국민과 당원이 주인이 되는 민주적 당 운영을 위해 선진적 제도를 마련하기로 하고, 개혁적 가치 비전을 지닌 참신하고 유능한 인물들을 총선 후보로 공천하기 위해 규칙과 절차를 마련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합리적인 중도개혁 인사의 참여 및 신당추진 인사들과의 통합을 위해 계속 노력한다"고 추가적인 신당 력과의 통합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당명은 '국민의당'을 사용하기로 했다. 중앙당 창당일은 국민의당의 창당일이었던 내달 2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지만, 유동적인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의 통합으로 향후 통합 창당될 신당의 지도체제는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 체제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국민회의 통합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천정배 의원을 비롯한 양당 지도부들이 손을 잡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한상진 창당준비위원장, 국민회의 천정배 창당준비위원장, 국민의당 윤여준 창당준비위원장, 김한길 상임 부위원장. /사진=뉴스1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국민회의 통합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천정배 의원을 비롯한 양당 지도부들이 손을 잡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한상진 창당준비위원장, 국민회의 천정배 창당준비위원장, 국민의당 윤여준 창당준비위원장, 김한길 상임 부위원장.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36하락 86.3311:00 02/26
  • 코스닥 : 912.23하락 23.9811:00 02/26
  • 원달러 : 1120.90상승 13.111:0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00 02/26
  • 금 : 65.39상승 2.511:00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