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광고 밀어주기' 의혹… 공정위, 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가 CJ그룹의 계열사 간 일감 몰아주기 조사에 착수했다. 일감 몰아주기는 공정거래법상 그룹 총수 일가가 상장 계열사 지분을 30% 이상 보유한 경우 거래를 제한하는 제도다.

25일 공정위와 CJ에 따르면 지난 18일 CJ CGV와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본사에서 현장조사가 시작됐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CGV와 서울시내버스 등 외부광고를 대행하는 회사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 회장의 동생 재환씨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05년 설립 이후 해마다 100억원 안팎의 순익을 올렸으며 지난해 1~9월 CGV와 수의계약을 통해 560억원을 거래했다.

내부 거래액이 연 200억원을 넘거나 연 매출액의 12%를 넘을 경우 공정거래법상 처벌을 받는다. 그러나 기업의 소명을 들은 뒤 보완성, 효율성 등 공정위가 정한 예외조항에 속할 경우 처벌을 면할 수 있다.

현재 한화, 현대, 하이트진로, 한진그룹도 공정위 조사를 받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