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붕어빵소녀, 소녀도 간암도 아니었지만… 그래도 안타까운 생계형 아이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주 붕어빵소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이른바 '붕어빵 소녀'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SNS에 '요즘세상에 이런 아이가 있네요'라는 제목으로 짧은 글과 함께 붕어빵을 굽는 중학생의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이 글을 보면 중학교 2학년 여학생이 간암에 걸려 병원에 입원한 엄마를 대신해 생계를 꾸려나가기 위해 붕어빵을 굽고 있다고 적혀 있다.

또 이 학생 앞쪽에는 정신지체 오빠가 같이 서 있고, 전주에 사는 분들이 일부러라도 찾아가서 용기를 주고 희망을 주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이 글은 사실과는 다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실제 SNS에 등장하는 사진 속 주인공은 여학생이 아닌 전주의 한 중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이다.

또 이 남학생의 어머니가 몸이 불편하기는 하지만 간암에 걸려 병원에 입원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학생은 전주의 한 교회에서 생활하고 있는 데 이 교회에는 기초생활수급자 여섯 가정(20여명)이 생활한다고 한다.

교회측에서는 자립심 등을 키워주기 위해 각 가정에 붕어빵 포차를 마련해줬다. 그러나 부모들이 건강 등이 좋지 않아 붕어빵 포차를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자 아이들이 붕어빵을 굽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중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총 7명의 학생들이 방학을 이용해 전주 시내 곳곳에서 붕어빵을 팔고 있다.

교회측 관계자는 "4년 전부터 생활이 어려운 가정 등을 돕기 위해 붕어빵 포차 등을 지원했고, 원래는 엄마들이 했었는데 엄마들이 아프다 보니까 아이들이 붕어빵을 파는 것이다"면서 "아이들이 직접 금전출납부도 기록하며 수익금을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SNS에 올라온 전주 붕어빵 소녀 사연. /사진=뉴시스
SNS에 올라온 전주 붕어빵 소녀 사연. /사진=뉴시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