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총리 1심 판결]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 유죄 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구 전총리 1심 판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장준현)는 29일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 수수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66)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지난 2013년 4월4일 당시 이 전 총리와 성 전 회장이 만난 사실이 있는지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를 만나 금품을 전달했는지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와 기자와 대화한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이 증거로 사용될 수 있는지 등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특히 이번 사건은 금품을 줬다고 주장하는 성 전 회장이 이미 숨진 가운데 법원이 관계자들의 진술 등 정황 증거만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 수 있을지 주목됐다.

한편 이 전 총리는 2013년 4월4일 충남 부여읍에 있는 재보궐선거 사무소에서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7월 불구속 기소됐다.

이에 이 전 총리는 검찰 수사결과 발표 직후부터 "성 전 회장으로부터 불법자금을 받은 사실이 결코 없다"고 줄곧 혐의를 부인하다가 취임 두 달여만에 총리직에서 사퇴했다.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받은 혐의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이완구(66) 전 국무총리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이 전 총리가 법정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받은 혐의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이완구(66) 전 국무총리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이 전 총리가 법정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5:32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5:32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32 11/30
  • 금 : 1763.70상승 8.415:32 11/30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