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세습 고착화, 우리사회에 박인 굳은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업세습 고착화'

사회경제적 지위의 대물림이 고착화되고 있다는 씁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산업화세대에는 부모의 학력과 계층이 자녀의 임금 수준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은 반면 정보화세대에서는 가족의 경제적 배경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것.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사회통합 실태진단과 대응방안Ⅱ' 연구보고서를 보면 우리 사회가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대를 거쳐 정보화 세대로 넘어오면서 직업지위와 계층의 고착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전국의 성인 남녀 4000여명을 대상으로 부모세대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자녀 세대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얼마나 연관성을 갖는지 분석했다.

이를 위해 조사대상자를 산업화 세대(1940년생~59년생), 민주화세대(60년생~74년생), 정보화세대(75년생~95년생)로 3세대로 나눠 세대 간 사회이동의 변화양상을 파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버지 학력이 높을수록 자식의 학력도 높았고, 아버지의 직업이 관리전문직이면 자식의 직업도 관리전문직인 비율이 43%로 평균의 2배가 넘었다.

또 정보화세대에서 아버지가 중상층 이상일 때 자식 또한 중상층 이상에 속할 확률은 아버지가 하층이었던 경우 자식이 중상층 이상이 될 확률보다 거의 무한대로 높았다.

산업화세대에는 본인의 학력이 임금에 영향을 미치는 거의 유일하고도 결정적인 변수였다. 부모의 학력과 계층은 임금 수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민주화 세대에서는 부모의 학력이 본인 학력과 더불어 임금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확인됐다.

정보화세대로 오면, 부의 학력과 더불어 가족의 경제적 배경이 임금 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학입학률이 거의 80%를 육박하면서 본인 학력(대학졸업장)은 더 이상 임금프리미엄의 표식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우리 사회의 사회통합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기득권층의 각종 사회비리 및 권력 남용과 관련한 행위에 대한 법적 구속력 강화 ▲실업부조제도와 취업성공패키지 등 고용 안정성을 확보하는 정책 방안 ▲대학생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공급 등 실질적 주거정책으로 전환 ▲교육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 등을 제언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23:59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23:59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23:59 08/03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23:59 08/03
  • 금 : 71.88하락 1.423:59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