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사이즈 팔았더니 맞춤형 속옷 없어서 못 팔아"

저스트 마이 사이즈, 론칭 45일만에 매출 46억 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없는 사이즈 팔았더니 맞춤형 속옷 없어서 못 팔아"
란제리 브랜드 ‘저스트 마이 사이즈(Just My Size)’가 주목할만한 홈쇼핑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런칭 4주년을 맞아 지난해 12월 15일 롯데홈쇼핑에서 공개한 ‘플러스 하이엔드 라인’이 최근 2차로 선보인 ‘플러스 하이엔드 – 퍼펙트 커버리지 리미티드’까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런칭 45일, 홈쇼핑 방송 5회 만에 총 46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

‘플러스 하이엔드 라인’은 보다 폭 넓은 사이즈 옵션으로 기본 사이즈는 물론 플러스 사이즈 여성들에게도 아름다운 바디라인을 제공하는 새로운 라인이다.

브랜드 측은 기존의 언더웨어 브랜드들이 슬림한 체형을 중심으로 공략했던 것에 반해, 그 동안 소외돼 있던 플러스 사이즈를 집중 공략한 작전이 통했다고 분석했다.

세계적으로 플러스사이즈 의류시장의 규모는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잠재력이 큰 시장이지만 아직 한국에서는 플러스사이즈에 대한 인식이 낮고, 일부 중소 브랜드에서 플러스 사이즈가 출시되기는 하지만 메이저 패션 브랜드에서 플러스 사이즈 제품을 찾아보기란 쉽지 않은 거이 현실이다.

란제리도 상황이 같아 많은 플러스 사이즈의 여성들은 자신의 사이즈에 맞는 편안하고 예쁜 속옷에 대한 니즈가 있지만 그에 부합하는 브랜드가 없어 해외브랜드를 직구를 하거나 마지못해 흰색, 베이지색 등의 베이직 컬러와 디자인의 수수한 보정속옷을 입어왔다.

이들에게 바디라인을 보정해주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표방하는 란제리의 출시가 주효했다는 것.

실제 지난 1월 25일 첫 선을 보인 플러스 하이엔드 2차 패키지 ‘퍼펙트 커버리지 리미티드’는 75A부터 95D까지 총 16개 사이즈로 슬림한 체형부터 글래머러스한 체형까지 더 다양한 체형을 커버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고, 완판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엠코르셋㈜의 저스트 마이 사이즈 브랜드매니저 김경수 팀장은 “플러스 하이엔드 라인은 여성의 체형을 연구, 고민, 실현하는 저스트 마이 사이즈의 역작”이라며 “그 동안 예쁜 속옷은 입고 싶은데 플러스 사이즈 체형 때문에 고민이라면, 저스트 마이 사이즈에서 자신에게 맞는 사이즈만 선택하면 쉽고 편하게 아름다운 바디라인을 연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제공=엠코르셋>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6.55하락 2.7710:35 06/14
  • 코스닥 : 995.98상승 4.8510:35 06/14
  • 원달러 : 1115.70상승 4.910:35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0:35 06/14
  • 금 : 71.18상승 0.4710:35 06/14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