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최악의 실적, 초라한 '성적표'

Last Week CEO Cold / 이원준 롯데쇼핑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원준 롯데쇼핑 사장의 표정이 어둡다. 지난해 취임 이후 실적이 계속 뒷걸음질 쳐서다. 급기야 1979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다. 중국 등에서 입은 사업 손실 6000억원이 롯데쇼핑의 성적표를 초라하게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롯데쇼핑은 최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9조1276억5000만원, 857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4년과 비교해 매출은 3.7%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7.8% 줄었다. 특히 롯데쇼핑은 3461억원의 대규모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2014년 6157억원의 순익을 거둔 뒤 1년 만에 적자 전환한 것이다.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 /사진제공=롯데쇼핑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 /사진제공=롯데쇼핑

내수 경기 악화와 메르스 사태에 따른 부작용 탓도 있지만 백화점과 대형마트 영업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2014년 4월 취임 이후 윤리·정도경영을 강조하면서 실적 챙기기에는 다소 소홀했다는 평도 나온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롯데쇼핑. 그 선봉에 선 이 사장이 자리를 보전해 실적 개선에 속도를 낼지, 아니면 그 반대의 상황에 놓일지 롯데쇼핑 안팎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23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