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두부빌딩 건설업체 사장 등 3명 구속영장… 아직도 100명 이상 구조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대만 두부빌딩

대만 검찰이 '두부빌딩' 건설업자 린밍후이(林明輝) 전 웨이관건설 사장 등 3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타이난 시 검찰국은 용의자 3명이 공모를 하거나, 조사를 방해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6일 대만 남부를 강타한 6.4 규모 지진으로 타이난 시 융캉(永康)구에 소재한 17층짜리 웨이관진룽(維冠金龍) 빌딩이 무너져 최소 4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가운데 남성 17명과 여성 22명 등 39명은 타이난시 융캉구에서 옆으로 무너진 웨이관진룽 빌딩에 있다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상자는 모두 544명이며 이 중 84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건물 잔해 속에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난 소방국은 현재까지 320명을 구조했으나 지진 발생 후 수시간 만에 구조된 이들이 대부분이다.

두부빌딩은 현지 매체가 “두부가 무너지듯 붕괴했다”고 표현하면서 붙여졌다. 이 빌딩은 1989년 지어졌으며 빌딩 기둥에 양철 식용유통과 스티로폼이 발견되면서 부실 시공 의혹을 받고 있다. 구조당국은 현재 생존자가 버틸 수 있는 골든타임인 72시간을 넘겼지만, 생존자를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수색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