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7 공개 D-7, '페이' 몰고 세계 공략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S7'

삼성전자는 오는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을 공개한다.

삼성전자의 야심작 '갤럭시S7' 공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의 성패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2014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샤오미에 내준 데 이어 최근 5위권 밖으로 밀려나는 수모를 겪은 삼성은 갤럭시S7으로 기필코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각오다.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 개막 전날인 21일(현지시간) 언팩행사를 열고 갤럭시S7을 공개한다. 업계에서갤럭시S7이 어두운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고성능 카메라 등 전작인 갤럭시S6보다 한층 진화된 첨단기능을 탑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시장의 반응과 함께 중국에서의 활약 여부에 갤럭시S7 성패가 갈릴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부터 지켜온 부동의 1위 자리를 2014년 3분기 샤오미에 내준 뒤, 같은 해 4분기에는 애플에게도 밀리며 3위로 내려앉았다. 급기야 지난해 연간 순위에서는 5위권 밖으로 밀렸다. 샤오미를 선두로 화웨이·비보·오포 등 중국 토종업체들이 중저가 시장을 장악한 데다, 애플이 프리미엄 시장을 독식하며 삼성을 저지했다. 삼성은 지난해 4월 갤럭시S6를 출시하고 8월에 가격인하마저 단행했지만 반등 효과는 미미했다.

갤럭시S7 앞에 놓인 상황은 녹록지 않다. 샤오미·화웨이 등의 중저가 제품과 가격경쟁이 어려워 결국 프리미엄 시장에서 애플을 넘어서야 한다는 분석이다. 삼성에 눌려 기를 펴지 못했던 애플은 2014년 대화면으로 변신한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계기로 중국에서도 강자로 떠올랐다. 애플을 다시 꺾어야 중저가의 파생 라인업도 부활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중국 최대 신용카드사인 유니온페이와 협력해 상반기 중으로 중국에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출시하며 갤럭시S7의 흥행몰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애플도 유니온페이와 손잡고 애플페이의 중국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어 삼성전자와의 경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갤럭시S7'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갤럭시S7'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