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노원병 출마, 강한 자신감… 국민의당 교섭단체, "총선결과가 의미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노원병' '국민의당 교섭단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4일 "저는 처음부터 지역구 출마 외에 다른 생각을 가진 적이 없다"며 서울 노원병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안 대표와 지난달 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과 본선 대결이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부인 김미경 서울대의대 교수와 서울 수락산성당 미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노원병 출마와 관련 어떤 다른 생각도 가진 적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이 필요하다고 하면 다른 방안을 선택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저는 없습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당 안팎에서 안 대표가 4·13 총선 전반을 지휘하려면 지역구는 불출마하고 비례대표로 출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 직접 입장을 정리한 것이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4일 현재 서울 노원병에는 이준석 후보와 이종은 노원병 당협위원장을 포함해 새누리당만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도 황창화 전 국회도서관장, 이동학 전 혁신위원 등 4명이 경쟁하고 있어 여야 최종 대진표는 각 당 경선이 마무리된 뒤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안 대표와 이준석 후보와 함께 3파전이 예상됐던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은 중앙당 결정에 따라 창원 성산 출마를 선언한 뒤 지역구를 옮긴 상태다. 정의당 후보로는 주희준 전 노희찬의원 보좌관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한편, 안 대표는 국민의당 합류설이 제기된 정동영 전 민주당 고문에 대해 "지금은 정치의 판을 바꾸는 게 중요한 데 (정 전 고문은) 정치의 판을 바꾸는 데 역할을 하실 분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반면 이날 더민주를 탈당한 신기남 의원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당내 우려와 반대가 많다"며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선관위 1분기 정당 보조금 지급 시한인 15일까지 교섭단체 구성에 실패한 데 대해 그는 "15일 (교섭단체와 차액) 액수가 크지 않고 (선거보조금이 지급되는) 3월 중순 차이가 많다"며 "가장 중요한 건 총선 전 교섭단체 구성이 목표가 아니라 총선 결과로 국민이 교섭단체를 만들어 주시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노원병' /사진=뉴스1
'안철수 노원병'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