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홍용표에 "그만 두라" 질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해찬 홍용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을 향해 "(홍 장관의 논리대로라면) 안보리를 속여먹은 것 아니냐"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 장관이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임금의 70%가 노동당 서기실에 상납, 핵미사일 개발에 쓰였다"고 말한 데 대한 일침이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참석해 "지난해와 지지난해 안보리 감시위원회가 한국을 찾았을 때 '이런 징후가 있다. 우려스럽다'는 보고를 했느냐"며 이같이 따져 물었다.

또한 "우리는 매년 안보리 감시위원회에 보고서를 내게 돼 있는데, 홍 장관이 관련 정보를 보고하거나 액수를 파악한 적이 없다"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이에 따라 "말은 함부로 하고, 자세는 불성실한 (홍 장관 같은) 국무위원에게 안보문제를 맡길 수 있느냐"며 "그런 정도로 무능하고 불성실한 자세로 임할 것이라면 그만두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개성공단에 지금까지 총 5억4000만달러가 들어갔는데, 그 중 5억2000만달러가 이명박, 박근혜정부 때 들어갔다"며 "이것이 핵개발 자금으로 쓰였다면 어떻게 되느냐. 결국 이명박, 박근혜 부가 북한에 핵개발 자금을 제공한 셈이 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면중단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위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횽용표 통일부장관을 강하게 질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면중단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위한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횽용표 통일부장관을 강하게 질책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