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뉴 모하비 출시… 4025만~468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더 뉴 모하비 출시… 4025만~4680만원

기아자동차가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신형 모델을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16일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사옥(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에서 디자인을 고급화하고 유로 6 기준 디젤 엔진을 탑재해 상품성을 향상시킨 ‘더 뉴(The New) 모하비’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모하비는 지난 2008년 출시 이후 8년만에 부분변경되는 모델로 후륜구동 기반 프레임바디 방식을 채택한 고성능 정통 SUV다. 기아차는 기존 모하비의 웅장한 디자인에 강인함과 고급감을 더해 한층 존재감 있는 외관을 완성하고, 친환경 유로6 대응 3.0 디젤 엔진과 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모하비’에는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고 실용영역 주행성능을 강화한 친환경 고성능의 V6 S2 3.0 디젤 엔진이 새롭게 탑재됐다. 이는 후륜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돼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f·m의 동력성능을 보이고, 복합연비 10.7Km/ℓ(2WD 모델, 구연비 기준)의 공인연비를 달성했다.

요소수를 활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방식의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적용, 우수한 동력성능은 유지하면서 동시에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이와 함께 ‘더 뉴 모하비’는 도심과 오프로드 등 다양한 실 주행 환경을 고려해 실용영역에서의 응답성과 동력성능을 강화, 1500rpm영역의 저중속 토크를 기존 46kgf·m에서 57.1kgf·m로 24.1% 높이고, 80km/h에서 120km/h로 속도가 올라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기존 26.4초에서 20.8초로 단축시켜 한층 다이나믹한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내외관 디자인을 다듬고 안전 및 편의사양도 대폭 보강됐다. 기존모델 대비 고속주행 안정감과 코너링 성능을 높이고 험로와 고속 주행시 승차감을 크게 향상시켰다는 것이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또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전방추돌 경보시스템(FCWS)’ ▲‘하이빔 어시스트(HBA)’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AVM)’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 ▲‘유보(UVO) 2.0’ 등 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트림은 구동방식에 따라 노블레스(2륜), VIP(선택4륜), 프레지던트(상시4륜) 등 3개로 단순화했다. 트림별 가격은 ▲노블레스 4025만원 ▲VIP 4251만원, ▲프레지던트 4680만원이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한 가격이다.

한편 기아차는 이날 ‘더 뉴 모하비’의 출시 전 누적계약이 45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