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임원진 모여 한반도 경제문제 공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롯데
/사진=롯데
롯데그룹 임원진이 모여 북한의 정치경제 상황을 전망하는 자리를 가졌다.

16일 롯데그룹은 서울 롯데호텔에서 '북한의 정치경제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경영진 포럼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럼에는 이인원 롯데정책본부 부회장을 포함해 정책본부 임원진과 인근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롯데 이크제큐티브 포럼'(Lotte Executive Forum)은 매달 임원진을 대상으로 열리는 조찬 교육의 성격으로 2014년 시작됐다. 최신 경영 트렌드와 이슈를 공유하고 임원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있다.

포럼에는 통일부 산하 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의 최진욱 원장이 강사로 초빙돼 북한의 정치경제 상황과 동북아시아 국가의 태도 및 외교적 전망, 통일정책, 북한의 변화가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설명했다.

이인원 부회장은 "북한의 상황이 기업의 전략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북한의 현황을 직시하고 대비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