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역 사고, 스크린도어 없어 취객 추락사고 못 막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룡역 사고'

지난 15일 밤 11시50분쯤 서울 개포동 지하철 분당선 구룡역에서 수원 방향 선로로 김모씨(29)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김씨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김씨를 구조하느라 수원 방향 열차 운행이 30여분 동안 지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술에 취한 김씨가 몸을 가누지 못하고 선로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분당선 구룡역은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역으로 자살이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없다. 이번 사고로 인해 스크린도어 확대 필요성이 다시 대두할 것으로 보인다.

'구룡역 사고' 15일 밤 11시50분쯤 서울 강남구 지하철 분당선 구룡역에서 119 대원들이 선로에 떨어져 부상 당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뉴스1(강남소방서 제공)
'구룡역 사고' 15일 밤 11시50분쯤 서울 강남구 지하철 분당선 구룡역에서 119 대원들이 선로에 떨어져 부상 당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뉴스1(강남소방서 제공)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