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웃는 두산중공업, 올해 수주 '11조'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두산중공업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해외 수주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의 상승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16일 두산중공업은 올해 매출 7조4000억원, 영업이익 46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각각 지난해와 비교할 때 10%, 78.7% 급증한 수치다.

두산중공업은 2012~2013년 저가 수주를 지양하면서 수주 금액이 감소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2013년 이후 3년째 수주 잔고가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 수주 목표는 지난해 8조6000억원보다 약 30% 증가한 11조4000억원을 전망했다. 지난 연말 일부 프로젝트가 올해로 이월됐고 올해 신규 원전과 아프리카, 이란에서 수주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또 지난 10일 인도 3500억원 규모의 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지난해 11월에는 터키 1조원 규모의 화력발전 프로젝트에 대한 우선협상자로 선정, 올해 수주를 앞두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강원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 보일러 등 수주를 올해 예정하고 있다.

이승재 두산중공업 커뮤니케이션1팀장은 "발전과 물사업 위주로 이란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