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한판토스, 글로벌 고객사 잇단 유치… 해외물류 확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범한판토스가 글로벌 기업의 운송물류를 잇따라 수주하는 등 해외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해외사업부를 신설하고 전문가도 영입했다. 올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해 매출을 20%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범한판토스는 16일 AB인베브사의 국제 운송 물류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AB인베브는 벨기에에 본사를 둔 시장점유율이 30%에 달하는 세계 최대 맥주기업으로 버드와이저, 스텔라, 코로나, 최근 인수한 사브밀러의 필스너·밀러 등의 브랜드를 갖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회사인 이베이와 해외 운송 계약을 맺었다. 최근에는 니베아로 유명한 독일 BDF사, 독일 아웃도어 의류기업 쉐펠과 잇달아 물류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범한판토스 관계자는 “그 동안 해외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물류 위주로 사업을 전개했는데 최원혁 대표이사 영입 이후 조직 확장 등을 통해 해외 다국적 기업으로도 영업을 확대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범한판토스는 해외물류시장 진출 및 확대를 위해 네트워크 확충에 힘써왔다. 지난해 11월 LG전자 육상물류 자회사인 하이로지스틱스를 인수해 43개 국가에 298개의 해외거점을 두고 물류센터를 150여개로 확대했다.

다만 지속적인 투자는 필요한 상황이다. 이미 220개 이상의 국가에 진출한 DHL 등 글로벌 물류기업에 비해서는 네트워크가 한참 부족하기 때문. 따라서 범한판토스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해외 진출 국가 및 네트워크를 공격적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범한판토스는 이를 위해 해외사업관리 국내·외 팀을 통합해 해외사업부를 신설했다. 컨테이너 화물 기반의 사업 지역 및 고객사 구성 다변화를 위한 벌크사업팀 신설은 물론 CEO직할 신사업 담당조직도 갖췄다.

이와함께 최근에는 글로벌 물류업체 DHL의 이용호 전무를 해외사업 본부장으로 영입했다. 해외 전문가 영입을 통해 글로벌 사업 전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원혁 범한판토스 대표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신성장 사업 개발 및 해외 고객 확대에 집중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올해 사업목표는 불확실한 국제 경기 전망 속에서도 글로벌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하는 것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36.56상승 24.1109:12 05/27
  • 코스닥 : 881.08상승 9.6509:12 05/27
  • 원달러 : 1260.70하락 6.309:12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09:12 05/27
  • 금 : 1847.60상승 1.309:12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