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국회연설 직전, 김종인과의 '3분 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국회연설' '박근혜 김종인'

16일 2년만에 만난 박근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개성공단 폐쇄'와 '한반도 사드 배치'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여야 대변인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오전 9시40분부터 박 대통령의 국회 연설 전 정의화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 환담에서 만나 개성공단에 대한 대화를 주고받았으며, 환담장에 마지막까지 남아 3분여간 대화를 더 나눴다.

김종인 대표가 환담장에 박 대통령이 들어오자 가장 먼저 악수를 하며 "안녕하십니까. 오래간만입니다"라고 인사를 청했다. 박 대통령은 "시간이 흐르는 것이 무섭다"며 "북한이 핵무기 실험을 계속해서 핵무기를 고도화한다면 큰 일"이라고 북핵 문제에 대한 절박감을 토로했다.

박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사전 통보 없이 가동 중단을 기습적으로 결정한 데 대해 "이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것은 우리 국민의 안위였다"며 "어떠한 논리도 이것을 넘어설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볼모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여유를 두고 알릴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대해 최대한 신속히 일대일 맞춤형 지원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더민주 김종인 대표는 박 대통령에게 "긴박한 (한반도) 상황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들께 잘 알렸으면 좋겠다"며 "그렇게 갑작스럽게 결정한데 대해 좀 소상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그래서 오늘 제가 국회에 왔다"라고 답했다.

김 대표는 이어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중국의 반발을 우려하며 "중국과의 외교는 내면적 협상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중국은 북한을 버릴 수 없다는 입장을 잘 참작해 대중국외교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에 "맞다. 한국은 선도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며 "중국, 러시아와 늘 협의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김종인 대표는 환담 참석자들이 모두 퇴장한 후에도 3분간 환담장에 남아 대화를 주고받았다. 김종인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개성동단을 왜 그렇게 결정한 것인지 그 과정을 소상하게 설명해달라고 재차 요청했고, 박 대통령은 별 대답 없이 고개를 끄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국회 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의 환호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국회 연설을 마친 뒤 의원들의 환호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