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국회의원 "대통령님, 저 여기 있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의원 윤상현'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국회 연설을 마치고 퇴장하는 도중 친박계 핵심이자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이 도가 지나친 행동을 보였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날 국회 연설을 마친 박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을 퇴장할 때 왼편에 도열해 있는 의원들과 악수를 나누자 윤 의원은 "대통령님, 저 여기 있어요"라고 큰 소리로 말했고, 박 대통령은 이 말을 듣고 돌아보며 웃었다.

윤 의원의 이 같은 행동은 비단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3년 박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했을 때, 영접 나온 윤 의원이 정진석 전 국회사무총장을 제치고 박 대통령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려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이 영접 의전을 무시하고 '들이대는' 바람에 자칫 제 어깨가 VIP(박 대통령)와 부딪칠 수도 있을 것 같았다"며 "다음부터는 함부로 들이대지 말고 국회 의전을 존중해 주세요"라고 밝힌 바 있다.

'윤상현 의원'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자료사진=뉴스1
'윤상현 의원'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