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의원 향한 친박계 핵심의 '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의원'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 중진 홍문종 의원 지난 15일 비박계 유승민 의원에 대해 "만약 그런 식으로 계속 행동하려면 탈당해서 정정당당하게 하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전화 통화에서 "유 의원이 말로는 '대통령을 좋아한다, 대통령을 도와야 한다'고 하면서도 뒤로는 딴짓을 하는데, 그건 말이 안되는 게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 의원이 확실하게 새누리당을 하든가 아니면 확실하게 (당을) 나가서 깃발을 들든가 하라"며 "나 같으면 생각이 다르면 밖에서 깃발을 들겠다"고 유 의원을 몰아쳤다. 이어 "우리당과 자기 하고 생각하는  맞는 게 없지 않나"라며 "그러면 뒤에서질할 게 아니라 나가서 하는 맞다는 얘기"라고 부연했다.

그는 '유 의원을 컷오프해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컷오프 여부를 떠나 자기가 새누리당 정체성을 지키지 않으면서 경선을 해서 또 당선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본인이 나름 거물급 아닌가"라며 "그렇게 정말 자신 있으면 탈당해서 독자노선으로 가라는 얘기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의 이 같은 언급은 유 의원의 그동안 행보에 대한 친박계의 불편한 감정을 다시 한번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국민의당 문병호 의원이 이날 유 의원에 대한 노골적인 러브콜을 한 데 대해선 "그건 국민의당이 노이즈 마케팅 차원에서 하는 것일 뿐"이라며 "유 의원이 무엇 때문에 국민의당에 가겠나"라고 일축했다.

새누리당 유승민(왼쪽)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최경환·홍문종 의원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바라보며 이재오 의원 곁을 지나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유승민(왼쪽)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최경환·홍문종 의원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바라보며 이재오 의원 곁을 지나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