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모하비, 세단 트렌드에 과감히 도전장 낸 대형 SU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뉴모하비' '더 뉴 모하비'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세단 SM6, 현대차의 최고급 세단 EQ900, 기아자동차의 올뉴K7 등 올해 초 자동차 시장은 그야말로 세단 일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와중에 기아차는 정통 대형 SUV인 모하비를 8년만에 새롭게 단장해 출시했다. 기아차는 16일 기아차 서울 강남구의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디자인을 고급화하고 유로6 기준 디젤 엔진을 탑재해 상품성을 향상시킨 '더 뉴(The New) 모하비'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모하비는 지난 2008년 출시 이후 8년만에 부분변경되는 모델로 후륜구동 기반 프레임바디 방식을 채택한 고성능 정통 SUV다. 기아차는 기존 모하비의 웅장한 디자인에 강인함과 고급감을 더해 한층 존재감 있는 외관을 완성하고, 친환경 유로6 대응 3.0 디젤 엔진과 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모하비’에는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고 실용영역 주행성능을 강화한 친환경 고성능의 V6 S2 3.0 디젤 엔진이 새롭게 탑재됐다. 이는 후륜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돼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f·m의 동력성능을 보이고, 복합연비 10.7Km/ℓ(2WD 모델, 구연비 기준)의 공인연비를 달성했다.

요소수를 활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방식의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적용, 우수한 동력성능은 유지하면서 동시에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특히 더 뉴 모하비는 S23.0디젤 엔진에 관심이 집중된다. 기존에 3.0 디젤엔진을 사용하던 베라크루즈가 단종된 상황에서 이 엔진이 차후 출시될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에 적극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 엔진이 개발되기까지 기아차는 모하비를 6개월가량 한시적으로 단종시킬 수 밖에 없었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기함급 SUV 베라크루즈를 단종시켰다. 이로인해 사실상 현재 현대차 브랜드에는 이 엔진이 탑재될 만한 차량이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이 엔진은 앞으로 프리미엄 브랜드로 출범한 제네시스 차종에 적극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먼저 내년 하반기 출시되는 제네시스 G80과 G90에 디젤라인업으로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R2.2디젤엔진으로는 프리미엄 브랜드에 걸맞은 퍼포먼스를 선보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이름을 달고 출시하는 중형과 대형 SUV에는 이 엔진이 탑재될 것이 확실시된다.

'더뉴모하비' /사진=임한별 기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