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간호사 비율 점차 늘어난다… 최초의 남자 간호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간호사 비율'

남자도 간호사시험을 치를 수 있게 된 1962년 이후 국내 남자간호사가 54년 만에 1만명을 넘어섰다.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실시된 2016년도 제56회 간호사 국가시험에 1만8655명이 응시하고 이 중 1만7505명이 합격해 93.8%의 합격률을 나타냈다. 남자 응시생은 1733명이 합격해 누적 1만542명이 됐다. 1962년 남자간호사가 처음 배출된 지 54년 만에 1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전체 합격자에서 남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04년 1%였던 남자 합격자의 비중은 12년 사이 10배 가까이 늘어 올해 9.9%를 기록했다. 특히 2005년부터 남자 합격자가 크게 늘어 전체 남자 간호사의 59.9%(6318명)가 최근 5년 사이 면허를 취득했다. 이번 국시에는 1733명의 남자 응시생이 합격해 전체 간호사 국시 합격자 중 차지하는 비율도 9.9%에 달했다.

간호사 자격시험은 1960년부터 국가시험으로 시행됐는데 당시 남성은 응시 자격조차 없었다. 남자 간호사는 1936년 서울위생병원 간호원양성소(삼육보건대 전신)에서 처음 배출된 후 1961년까지 22명이 양성됐다. 당시에는 여성만이 면허를 받을 수 있어 간호사로 인정받지 못하다가 1962년부터 남성에게도 간호사 시험 응시 자격이 주어졌고, 조상문 씨가 당시 국내 1호 남자 간호사가 됐다.

간호협회는 "그동안 드문 존재로만 여겨져 왔던 남자간호사도 당당한 간호전문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간호부서 내에서도 함께 팀을 이뤄 일해보고 싶은 신뢰할 수 있고 믿음이 가는 동료라는 긍정적 이미지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남자간호사 비율' /사진=이미지투데이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3.24상승 0.6518:01 09/23
  • 코스닥 : 843.45상승 0.7318:01 09/23
  • 원달러 : 1164.40하락 0.618:01 09/23
  • 두바이유 : 41.72상승 0.2818:01 09/23
  • 금 : 41.14하락 0.4918:0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