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정우성 부재중 전화 3통?…윤정수 "이거 뭐냐" 질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숙 정우성'

윤정수가 김숙의 휴대전화를 보고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16일 '님과 함께2'에서 윤정수가 김숙의 휴대전화를 우연히 보고 '정우성'이라는 이름으로 기록된 부재중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정수는 김숙의 휴대전화를 보면서 "정우성이 '일단 전화 좀 받아봐? 얘기 좀 해?'"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김숙은 "그걸 왜 보냐"며 슬며시 자리를 피했다.


김숙의 휴대전화에는 '정우성'의 부재중 전화 3통과 '오늘 뭐해. 약속 없으면 나랑 영화나 보자'라는 문자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다.


윤정수는 김숙에 "정우성 만나냐. 이거 뭐냐. 정우성 생일이냐"고 집요하게 물었다. 그러자 김숙은 "요즘 유행하는 (휴대전화) 배경화면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는 그런 김숙에게 "정우성 전화번호 없어? 참나, 유치하다"라고 응수했다.

한편 JTBC '님과 함께2'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JTBC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