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이종걸 연설에 "너무 과격한 것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걸 연설' '이종걸 김무성'

새누리당이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대통령이 내민 통합과 화합의 손을 무참히 걷어찬 파탄의 연설이었다"며 비난했다. 이장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 원내대표의 오늘(17일) 연설은 '국민과 더불어'가 아닌, '국민 편가르기' 연설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가 위기를 함께 극복하려는 의지보다 총선에서 승리하고자 하는 의지만 다진 연설"이라며 "무엇보다 갈등을 부추기고 국론을 분열시키며 과거로 회귀하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상황 인식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국민들께 국가의 미래와 희망을 말하는 자리"라며 "하지만 그 자리에서 야당의 리더는 대통령을 가리키며 비판이 아닌 비난을 쏟아 부었고 현실에 대한 명확한 진단 대신 정부와 여당에 대한 공격으로 아까운 시간을 낭비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평가절하하고 국가 미래를 비관하는 운동권 특유의 자학사관을 여실히 드러냈다"며 "국가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서 아직까지 진영 논리에 갇혀 북한 편들기에 사활을 거는 야당의 고질적인 병폐에 답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표하는 정치인이라는 이름표를 달고서 개성공단 중단이라는 국가적 결정을 두고 어린아이처럼 호들갑을 떨며 국론 분열에 앞장서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청와대 비서진과 관계당국의 수장을 문책하는 것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는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김무성 대표 역시 본회의에서 이 원내대표의 연설을 들은 뒤 "너무 과격한 것 같다"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종걸 연설' '이종걸 김무성'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종걸 연설' '이종걸 김무성'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