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국민의당 입당 없던 일? 정 "국민의당 지금 하는 게 매우 불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동영 국민의당' 

이상돈 중앙대학교 명예교수의 국민의당 입당과 관련 당초 영입 제안을 받아왔던 정동영 전 의원은 국민의당 입당에 합류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장관측은 17일 '뉴스1'에 "독자출마로 완전히 결정은 안 했지만, 국민의당이 지금 하는 게 매우 불쾌한 것은 사실"이라며 "정 전 장관을 영입하려는 의사가 있었다면 이 교수의 영입을 미뤘어야지, 그렇게 말하는 사람을 영입한 것은 오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냐"라고 밝혔다.

정 전 장관측은 "국민의당은 약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게 부족하고, 더불어민주당은 특정계파 패권이 해소되는 면이 없다"고 독자출마론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정동영 전 의원의 입당에 반대해온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는 17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이 교수는 김한길 의원과 함께 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게 된다.

이 교수는 "16일 입당을 결심했다"며 "우려한 부분 몇 가지가 있었는데, 그런 부분이 해소됐기 때문에 더 이상 거부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제 생각은 제3지대"라며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고 획일적으로 하기는 어렵지만 현재 논의되고 있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7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영입 의지가 현재도 유효한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말했던 것 그대로"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에는 보수적인 사람도, 진보적인 사람도, 북한에 대해 강경한 사람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사람도 있다"며 "그런 우리를 하나로 묶어주는 가장 중요하고 급한 과제는 양당 기득권 담합체제를 깨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전 의원이 17일 오후 전북 전주시 평화동 알펜시아 웨딩홀에서 JCI 전북지구청년회의소 주최로 열린 초청강연회에 참석해 개성공단과 전북청년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대웅 기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