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옛 헤민서 터… '신한L타워' 신사옥 이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생명, 옛 헤민서 터… '신한L타워' 신사옥 이전
신한생명은 서울 중구 장교동에 위치한 신사옥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가치경영 달성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1990년 창립 이후 26년 만에 마련한 첫 사옥으로 건물 명칭은 신한생명을 상징하는 ‘신한L타워’다. 지난 4일 준공한 신한L타워는 연면적 3만823㎡, 지상 22층, 지하 7층 규모의 오피스빌딩으로 을지로2가 사거리에 위치한다.

신한생명이 미래에셋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2∼6층, 15∼22층을 업무용도로 사용하며 본사 임직원 600여명이 입주한다. 또 을지로3가 지하철역에 지하통로로 연결돼 있어 고객 접근성도 뛰어나다.

신사옥은 조선시대 어려운 백성의 치료를 담당하던 ‘혜민서’ 터에 자리해 보험 본연의 따뜻한 가치를 전하는 터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 날 신사옥 입주를 기념하기 위한 행사도 진행했다. 행사에는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해 조용병 신한은행장,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 민정기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등 신한금융그룹의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했다.

한동우 회장은 “신한생명이 새로운 사옥에 입주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혜민서 터에 자리한 만큼 따뜻한 보험을 꾸준히 실천해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고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1층 로비에는 1990년 창립부터 현재까지 신한생명의 성장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신한생명 발자취’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전시했다.

이성락 신한생명 사장은 “이번 신사옥을 바탕으로 가치경영 달성을 향해 함께 도전하며 새로운 장교동 시대를 열어 나가자”고 각오를 다졌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7.85상승 62.8711:56 02/25
  • 코스닥 : 927.81상승 21.511:56 02/25
  • 원달러 : 1109.40하락 2.811:56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6 02/25
  • 금 : 62.89하락 0.6511:56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