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중, 대본에도 안나오는 '아이가 다섯' 윤인철의 매력 "힘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중, 대본에도 안나오는 '아이가 다섯' 윤인철의 매력 "힘들다"

'권오중'

'아이가 다섯' 권오중이 대본에도 안나오는 캐릭터 윤인철의 매력을 연기하기 힘들다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 제작진은 2월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규 피디와 배우 안재욱, 소유진, 권오중, 왕빛나, 심형탁, 심이영, 성훈, 임수향, 신혜선, 안우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자리에서 권오중은 "저는 윤인철이란 역할을 맡았다. 극 중 소유진을 버리고 왕빛나와 불륜을 저지르는 캐릭터인데 사람들이 '도대체 윤인철의 매력이 뭐길래 소유진과 왕빛나 두 여자의 사랑을 차지하냐'고 묻는다. 그런데 그 매력은 대본에도 안 나온다"고 난감해 했다.


권오중은 이어 "윤인철을 그런 매력이 있는 캐릭터로 보이게 해야 하는데 그렇게 보이기가 힘들다"며 "윤인철의 매력은 아마 방송에 안 나오는 장면에서의 능력에 있지 않을까 싶다. 윤인철이 짧은 결혼 생활 동안 아이를 셋 낳았다. 방송에는 안 나오지만 그런 남자다운 수컷의 능력이 윤인철의 매력이지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아이가 다섯'은 '부탁해요 엄마' 후속작으로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감성코믹 가족극이다. 오는 20일 밤 첫 방송.


사진. KBS 2TV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