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부인 신혜성과 이혼 안돼…법원 "증거가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차두리 부인'

차두리가 부인 신혜성과의 이혼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월 1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9단독 이은정 판사는 차두리가 부인 신혜성 씨를 상대로 낸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판사는 차두리가 주장한 이혼 사유를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즉 "부인 신씨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차두리의 주장에 대해서는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결혼 생활을 계속하기 어려운 중대한 사정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결혼 생활이 끝났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2년에 걸친 재판 끝에 법원이 두 사람의 이혼을 인정하지 않는 판결을 내리면서 처음 이혼을 청구한 차두리 측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할지 주목된다.


앞서 차두리는 결혼 5년만인 지난 2013년 3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해 결렬됐고 두 사람의 이혼 사건은 같은 해 11월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차두리는 2008년 재력가의 딸과 결혼, 5년간 1남 2녀를 얻었다. 차두리는 SNS 등을 통해 가족 사진을 공개하면서 대중의 부러움을 샀다.

사진. 뉴스1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