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달리는' 수인선, 내년 12월 완전히 뚫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인선'

인천과 수원을 잇는 수인선이 다시 달린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수도권본부는 오는 27일 개통하는 수인선 송도∼인천구간의 인하대역, 숭의역, 신포역, 인천역 등 4개 신설 역사에 '인천의 역사' 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인천시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디자인한 장식벽을 설치했다.

각 역사의 대합실에 설치된 장식벽에는 ▲과거 수인선 협궤열차 종착역인 '남인천역' ▲우리나라 최초 철도인 경인선의 모습 ▲근대 건축물로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8호인 '인천우체국' ▲과거 인천 개항기의 모습을 디자인하여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인천의 변천 역사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차이나타운, 인천국제여객터미널, 송도국제신도시, 인천대교를 표현한 장식벽을 별도로 설치해 현재 인천의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한편, 수인선 송도∼인천구간은 현재 구조물공사 완료 후 도로복구 등 부대공사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내년 12월까지 완공할 예정인 한양대역∼수원역(19.9km) 구간 공사가 끝나면 과거 협궤열차가 다녔던 수인선의 구간이 모두 뚫리게 된다. 특히 2단계 인천 구간인 학익(미완공)∼인하대∼숭의∼신포∼인천역 등 5개 역사가 새로 들어서는 옛 도심의 지역경제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7일 개통될 수인선 송도~인천 구간 중 인천역사에 설치된 과거 인천역(왼쪽)과 경인선 모습. /사진=뉴스1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