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관리법, 엄마는 편하고 아들은 폼나게 입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복 관리법'

하루 종일 입고 있는 교복은 더욱 세심한 케어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 모직이나 울 등으로 이루어진 동복은 자주 세탁하기 어려운데다 습기에 취약해 관리가 쉽지 않다.

또한 최근 교복들은 학생들의 건강 또는 편의를 위해 원단에 다양한 기능을 도입하고 있는데 관리에 소홀하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스마트학생복 디자인 연구소 이영은 소장은 "항균이나 신축성 등 기능이 더해진 원단의 교복은 평소 조금만 더 신경쓰면 새옷처럼 깔끔하게 입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재킷·스커트·바지는 드라이클리닝 권장

매일 장시간 입는 교복은 학생의 건강과도 직결된다. 이에 교복업계에서는 블라우스나 셔츠 등에 항균은 물론 오염방지 가공 처리가 된 원단을 많이 채택하고 있다. 또한 은사(Ag)가 함유된 원단을 사용, 항균은 물론 건조한 봄철 자주 일어나는 정전기 발생까지 예방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원단이 가진 위생 기능을 더 오래 보존하기 위해서는 재킷, 스커트, 바지 등은 드라이클리닝하는 것이 좋고, 중성세제를 활용해 손세탁하면 옷감 손상 또한 줄일 수 있다.

교복 주름 펴주는 식초 희석액

활동량이 많은 학생들에게 교복의 신축성은 필수조건. 탄성회복력이 뛰어난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한 교복은 학생 개개인에 맞는 핏감을 제공해주는 것은 물론 구김이나 주름 등의 손상 없이 항상 새옷과 같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원단은 대체로 주름에 강한 편이나 간혹 교복 곳곳에 주름이 생겼다면 식초와 물을 1대 1로 섞어 주름진 곳에 뿌린 다음 다림질하면 주름이 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식초 희석액은 교복 재킷의 팔꿈치, 하의의 엉덩이 부분의 잦은 마찰로 생긴 번들거림도 예방해줄 수 있어 일석이조다.

니트 보풀은 눈썹 정리용 칼로 '쓱쓱'

동복 중 보온성이 좋은 니트 재질의 카디건이나 조끼는 소재 특성상 보풀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이때 폴리에스터 원단에 안티필링 원료를 사용한 교복은 마찰이 생겨도 보풀 발생을 줄여준다. 어쩔 수 없이 보풀이 일어날 때에는 다 쓴 칫솔을 재활용하여 간단히 제거할 수 있다. 칫솔모 부분을 가위로 짧게 잘라낸 후 옷에 붙어 있는 보풀을 낚아채듯 쓸어내리면 끝. 또는 분무기에 물 200ml와 섬유유연제 1스푼을 넣고 섞은 뒤 보풀 제거할 부분에 뿌린 후 눈썹 정리용 칼을 눕혀 쓱쓱 긁어주는 방법으로도 제거가 가능하다. 

'교복 관리법' /사진제공=스마트학생복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