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2 전투기 4대, 한반도 저공비행하다 2대는 오산에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22 전투기'

17일 출격한 미국의 F22 스텔스 전투기 '랩터' 4대 중 2대가 오산에 잔류했다.

세계최강의 전투기로 평가받는 F22를 4대나 한국에 출동시킨 것은 2010년 7월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 가운데 2대는 한반도 안보 상황을 지켜보며 경기 오산공군기지에 잔류해 북한 도발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전 10시 일본 오키나와 주일 미군 가데나공군기지를 출발한 F22 4대는 이날 오후 2시 경기 평택시 신장동 오산공군기지 600m 상공을 비행했다. 이후 2대는 다시 오키나와 기지로 돌아가고 2대는 오산에 배치했다.

F22 전투기. /사진=뉴스1DB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8:0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8:0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8:0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8:03 10/22
  • 금 : 41.71상승 0.1318:0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