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질병 1위, 급성 기관지염… 급성 편도염·상기도염 뒤이어

 
 
기사공유
'한국인 질병 1위'

지난 2015년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린 질병 1위가 공개됐다.

지난해 외래진료 인원이 가장 많았던 질병은 급성 기관지염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입원 치료를 받은 사람 중에서는 폐렴이 원인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치은염 및 치주질환은 급성 기관지염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인 1343만명으로 진료인원이 두 번째로 많았다.

뒤를 이어 급성 편도염(650만명), 다발성 및 상세불명 부위의 급성 상기도염(625만명),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623만명) 순이었다.

한편, 입원 인원이 가장 많았던 질병인 폐렴의 환자 수는 28만명으로 전년보다 진료비가 18.7%가량 증가했다.

'한국인 질병 1위' /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