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갑질 부담' 짊어진 신임 사장

Last Week CEO Cold /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어깨가 무겁다. 사장 취임을 자축할 겨를도 없이 인천공항에 떨어진 '발등의 불'부터 꺼야 할 처지다. 밀입국 사건이 잇따라 터지더니 폭발물 의심물체까지 발견돼 '세계 1위 국제공항'의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한 상태. 급기야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정 사장의 시름은 깊어만 간다.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인천공항은 최근 제2여객터미널공사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처분을 받기도 했다. 공정위는 인천공항이 공기업이라는 ‘갑’의 위치를 이용해 일방적으로 공사비를 깎거나 시공사에 책임을 떠넘겼다며 3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인천공항은 시공사인 한진중공업이 제출한 공사비 절감 기술제안을 채택하지 않고 원래 설계대로 시공하게 하면서 공사비만 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공항 입점 중소업체에 부당한 간섭을 한 혐의로 경고도 받았다. 공정위는 인천공항이 신고·승인가격대로 판매를 하는 사업자에게 부당한 간섭을 했고 협의없이 매장을 옮기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고 지적했다.

이들 사안은 정창수·박완수 사장 재임 당시 발생했지만 문제해결의 짐은 고스란히 정 사장에게 돌아가게 됐다. 한편 인천공항 측은 공정위의 결정이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취소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25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