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필리버스터 11시간39분… “왜 국정원이 국민 계좌 추적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필리버스터 정청래' /사진=뉴스1
'필리버스터 정청래' /사진=뉴스1
‘필리버스터 정청래’

테러방지법 본회의 의결 저지를 위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나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역대 국회 최장 발언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4시41분 같은당 추미애 의원의 바통을 받아 연단에 섰고 같은날 오후 4시20분 발언을 끝내며 11시간39분 동안 필리버스터를 이어갔다.

정 의원은 오후 3시를 기점으로 같은당 은수미 의원이 지난 24일 세운 최장 기록도 다시 넘어섰다. 은 의원은 당시 오전 2시30분 본회의 단상에 올라 같은날 낮 12시48분까지 발언해 10시간18분 동안 발언했다.

이는 1969년 8월 3선 개헌을 막기 위한 박한상 신민당 의원의 10시간15분이라는 국내 최장 국회 발언을 뛰어넘는 기록이었다.

은 의원이 역대 최장 발언 기록을 깬지 사흘 만에 다시 정 의원이 기록을 다시 갈아치운 것이다.

정 의원은 기록 경신을 30여분 앞둔 오후 2시27분 의석에 앉아 다음 순서를 기다리던 같은당 진선미 의원에게 "몸 상태는 좋지 않지만 아직 발언이 많이 남아 있다"며 발언을 더 이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정 의원은 이날 무제한 토론에서 정부의 현행 대테러 지침으로도 완벽한 테러대응이 가능하다며 국정원 정보수집권도 허용하되 영장은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기존 통신비밀보호법의 '국가안보에 상당한 위험이 예상되는 경우'에 더해 '대테러 활동에 필요한 경우'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감청할 수 있도록 한 테러방지법 조항도 문제 삼았다.

정 의원은 "테러방지법의 핵심은 테러방지법이 아니다"며 "북한이 미사일을 쐈는데 국정원은 왜 국민의 휴대폰을 뒤지려고 하느냐. 국정원이 왜 국민의 계좌를 추적하려 하느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정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항의하는 새누리당 의원들에 일일이 대응하고 말싸움을 벌이는 등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정 의원은 "국민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유신 질주 본능을 멈춰 달라"고 호소하면서 반나절에 가까운 장시간의 필리버스터를 마무리 지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50상승 3.4113:53 09/17
  • 코스닥 : 1043.71상승 4.2813:53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5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53 09/17
  • 금 : 73.09상승 0.8313:53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