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3.1절 기념사… 여야 평가 엇갈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일 제97주년 3·1절을 맞이해 진행된 박근혜 대통령의 기념사를 놓고 여야의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김용남 새누리당 원내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는 하되 북의 핵개발 의지를 포기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것은 3·1운동 정신의 계승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높게 평가했다.

반면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해 '역사의 과오를 잊지 말고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온전히 실천으로 옮기라'고 밝힌 점은 공허하게 들린다"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이 합의를 무력화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합의를 붙들고 일본의 합의 이행을 호소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일본 정부에 진정한 사과를 받아내기 위해서라면 의미 없는 합의를 백지화하겠다는 과단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안보와 민생의 위기를 정치권의 탓으로 돌려버린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역사적 사명 대신에 또 '네 탓'으로 일관됐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일본을 따라가는 국정교과서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한일 합의 등에서 보인 어처구니없는 태도의 변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