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원내대표, 김종인 대표에 "공천권 집중은 낡은 과거정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공천과 관련한 권한을 당무위원회로부터 위임받은 것에 대해 "구태정치에 불과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마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소불위의 전권을 부여받은 당 대표에게 집중된 공천권은 낡은 과거정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표 시절 최대 작품이라던 20% 컷오프 시행을 그 당시 그토록 반대했었고 그것이 결국 야권 분열의 단초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평가를 시행하고 나더니 최근 20% 컷오프 발표로 후유증이 심각해지자 당무위를 열어서 스스로 번복하는 촌극을 벌였고, 당무위로부터 다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과거 김 대표가 "국가도 비상상황에는 헌법을 중단한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전시 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상태에 계엄을 선포할수 있지만, 계엄 등 어떤 비상상황에서도 중단될 수 없는 것이 대한민국 헌법"이라며 "대한민국 헌법을 유린한 반헌법적 기구인 국보위 출신으로는 한계가 분명한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3207.08하락 35.5712:51 07/30
  • 코스닥 : 1030.84하락 13.2912:51 07/30
  • 원달러 : 1147.70상승 1.212:51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2:51 07/30
  • 금 : 73.68상승 0.8612:51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