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없는 거리 확대, 서울시 2018년까지 141곳으로… 주행속도 전광판도 더 많이 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초등학교 등·하교 시간대에 차량 통행이 제한되는 어린이 보행전용거리가 확대된다.

서울시는 지난 1일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어린이 보행전용거리를 81곳에서 2018년까지 141곳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당초 2018년 101곳에서 목표를 높였다.

어린이 보행전용거리는 도로교통법 제12조에 나오는 학교 앞 시간제 통행제한으로, 어린 이동이 많은 등·하교 시간대에 교문에서부터 50∼400m 구간에 차량이 다닐 수 없게 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어린이보호구역을 올해 33곳 추가 지정할 방침이다. 현재 초등학와 유치원, 어린이집, 학원 주변에 1704곳이 운영 중이다.

또 성동구 옥수초등학교 등 어린이 보호구역 27곳에는 과속방지턱과 미끄럼방지시설 등 교통안전 시설을 보완한다.

차량 주행속도를 전광판에 표시해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는 과속경보표지판은 매년 10곳 이상 추가해 2018년에 117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어린이 보행전용거리. /자료사진=뉴스1
어린이 보행전용거리.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