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 인권이사회 불참이유가… "힘으로 어쩔 수 없으니 인권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이 지난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유엔 인권이사회 보이콧을 선언하며 이 기관이 채택어떤 결의에도 구속되지 않을 것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정치화고 이중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며 불참 배경을 설명다.

리 외무상은 이날엔 인권이고위급 기 연설에서 "(북한의) 막강한 핵 억제력과 군사력으로, 힘으로는쩔 수 없는 (미국 등이) 인권 소동을 벌이고 있다"며 "북한을 적대시하불순치목적에 인권문제를 도용려는 나라나 개인에 강경 대응할 것"라고 경고다.

이어 리 외무상은 "북한에는 미국처럼 총기류를 제마음대 휘둘러 한해에 1만3000명의 숨을 앗아가고 유럽처럼 수천 수만의 난바다에 빠져죽게 하고 대형 화물차 밀폐된 짐칸에서 질식해 죽게 하는 일은 어지지 않는다"며 "일본처럼 2차대전 당시 수백의 무고한 사람을 학살한 권유린 행위도 없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그러면서 "그들이 북한을 공격하는 유일한 증거는 탈북자의 진술뿐"이라며 "한 사람당 5000달러 또는 그 이상을 들여 납치해 끌고간 것이 탈북자"라고 말했다.

편, 리 외무상은 북한의 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움직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리 외무상은 지난해 참석했던 제네바 군축회의에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 /사진=뉴스1(유엔 홈페이지)
리수용 북한 외무상. /사진=뉴스1(유엔 홈페이지)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