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산업 DS파워, 오산열병합발전소 상업가동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성산업 DS파워, 오산열병합발전소 상업가동 시작
대성산업의 관계사인 DS파워가 3월부터 오산열병합발전소 상업가동에 들어갔다. 지난해 9월 시운전을 시작한 이후 5개월만이다. 이로써 오산지역 약 8만 세대와 누읍동 공업시설에 전력 및 열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오산열병합발전소는 오산세교지구를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지역에 전력을 공급해 정부의 전력분산 및 에너지 효율향상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2013년 12월에 착공해 총 공사비 6250억원이 투입됐으며, 부지면적 53,168㎡에 약 474MW 발전설비로 280Gcal/h급의 열 공급이 가능하도록 지어졌다. 또 단위면적당 출력이 13.54kW/㎡로 국내 다른 열병합발전소와 비교했을 때 전기효율이 우수한 수준으로 밝혀졌다.

오산열병합발전소는 LNG(액화천연가스)와 인근 소각수열을 원료로 사용해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생산할 뿐 아니라, 오산변전소와의 거리가 1.5km에 불과한 최근접 거리에 위치해 국내 최고효율 열병합발전소로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DS파워는 한국지역난방기술, GS파워 등과 수도권내 열연계 확산을 위한 MOU를 체결하였으며, 오산인근지역에 친환경적으로 생산된 전기와 냉난방열을 제공하여 CO₂를 비롯한 탄소배출 감축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특히 가동 첫 해인 2016년 매출 목표는 3167억원이며 2017년엔 연료전지 상업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경영을 개선할 계획이다.

오산열병합발전소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그린히트 프로젝트(수도권 광역 열배관망 구축사업)가 궤도에 오른 만큼 집단에너지사업자로서 경제성뿐만 아니라 공공성이 큰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최고 수준의 발전소를 짓게 된 만큼 이번 상업가동을 시작으로 대성산업이 최고의 에너지기업군으로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DS파워는 오산세교지구 집단에너지 공급 회사로 냉난방과 산업 공정용 증기를 공급해왔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7.14하락 48.7613:33 01/18
  • 코스닥 : 957.25하락 7.1913:33 01/18
  • 원달러 : 1105.40상승 613:33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33 01/18
  • 금 : 55.39하락 0.3113:33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