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주신씨 병역비리 의혹 제기한 7명 고소… 총 5억4000만원 손해배상 청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아들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 등을 상대로 최대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박 시장의 법률대리인들과 팬클럽 회원 모임인 '#원순씨와 진실의 친구들'은 2일 오서울중앙지법에 양 과장 등 7명을 상대로 총 5억4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청구액은 과장 등 3명에게는 각각 1억원, 이모씨 등 2명에게는 각각 7000만원, 김모씨 등 나머지 2명에게는 각각 5000만원다.

박 시장은 이들에게 손해배상 청구 외에도 비방금지 청구소송도 제기하기로 했다.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앞으로 우리는 근거 없는 비방과 음해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3월11일까지 박 시장에 대한 음해와 비방이 포함된 게시글은 모두 삭제해 달라"며 "3월11일 이후에도 남아있는 음해, 비방 관련 게시글에 대해서는 모두 법률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박 시장을 낙선시킬 목적을 가지고 주신씨의 병역리 의혹을 제기한 혐의(공직선거법 등 위반)로 양 과장 등 7명에게 각각 벌금 700만~1500만원을 선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