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새벽 1시' 넘어 잠들면 발병 위험 2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 새벽 1시 이후 늦은 시간에 잠을 자면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고혈당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죽상경화증 등 여러 질환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최근 고려대 안산병원에 따르면 수면장애센터 이성희 박사는 한국유전체역학 코호트에 참여한 40~69세 성인남녀 2674명의 혈액 생화학 검사, 설문조사 자료 등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연구 내용을 보면 야간 교대 근무자를 제외한 일반성인 2674명 중 지속해서 새벽 1시 이후에 잠자리에 드는 사람이 밤 9시에서 11시 사이에 잠자리에 드는 사람보다 대사증후군이 생길 위험이 1.87배 높았다. 이는 ▲수면시간 ▲연령 ▲성별 ▲체질량지수 ▲결혼여부 ▲교육 ▲수입 ▲운동 ▲직업 ▲흡연 ▲음주 ▲혈압 ▲공복혈당 등의 변수를 반영한 결과다.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는 "수면건강을 돕는 시간이 따로 존재한다"며 "가급적 일찍 잠을 자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해외학술지 '수면과 생물학적 리듬(Sleep and Biological Rhythms)'에 실렸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