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대배우] 20년 무명배우의 ‘웃픈’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배우>는 극중 인물들의 설정을 통해 코믹한 장면이 많이 연출되지만 그 속에 담긴 현실적이고 절실한 인물 '성필'(오달수 분)의 모습이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영화다. 대배우를 꿈꾸며 대학로를 20년간 지켜온 무명배우 성필. 그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달려왔지만 처한 현실이 녹록지 않다. 변변치 않은 벌이로 아빠를 우상처럼 생각하는 아들 ‘원석’과 부족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일을 하는 아내 ‘지영’에게 매번 미안할 뿐이다.   


[영화-대배우] 20년 무명배우의 ‘웃픈’ 연기

따라서 무명 연극배우 성필이 세계적인 영화 감독 ‘깐느 박’의 작품에 도전하는 과정은 코믹하면서도 보는 이들의 연민을 불러 일으킨다. 20년째 연극 무대에서 ‘파트라슈’ 역으로 인형 옷을 입고 대사 한마디 없는 역할을 연기하는 성필. 도약을 꿈꾸며 ‘깐느 박’의 작품 오디션에 도전하고 메소드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무모한 행동을 감행하는 그의 모습은 열정 속에 가려진 아내와 아들의 남모를 노력을 더욱 안타깝게 만든다.


국민배우로 승승장구하는 ‘강식’(윤제문 분)에게도 남모를 사연이 있다. 그의 성공 과정 또한 말 못할 사연들로 즐비하다. 극단 봉봉 출신으로 충무로에 진출한 강식은 연극무대에서 다져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감독 ‘깐느 박’의 새영화 <악마의 피>에 캐스팅된다. 일찍이 캐스팅이 확정된 그는 우연히 과거에 함께 극단 생활을 하던 성필을 만나면서 자신의 씁쓸한 과거사가 밝혀진다.


<대배우>는 오달수와 윤제문이 연기하는 캐릭터를 통해 시종일관 관객에게 웃음을 주면서도 가슴 한 켠엔 따뜻하고 묵직한 감성, 꿈을 이루기 위해 밤낮없이 노력하는 청춘의 모습을 보여준다. 


■ 시놉시스
[영화-대배우] 20년 무명배우의 ‘웃픈’ 연기

아동극 ‘플란다스의 개’의 파트라슈 역할 전문으로 20년째 대학로를 지키고 있는 ‘성필’. 극단 생활을 함께했던 ‘설강식’이 국민배우로 승승장구하는 것을 보며 언젠가 자신도 대배우가 되리라 다짐한다. 하지만 여전히 대사 한마디 없는 개 역할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이제는 가족들마저 짐처럼 느껴지기 시작한다. 전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대표감독 ‘깐느박’. 그가 새영화 <악마의 피>의 사제 역할로 뉴페이스를 찾고 있다. '성필'에게는 자신의 연기를 만인 앞에 선보일 수 있는 절호의 찬스. 이내 ‘성필’은 일생일대의 메소드 연기를 준비하는데….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26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5:32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5:32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5:32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5:32 03/31
  • 금 : 1997.70상승 13.215:32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