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중국인 밀입국, 철조망 넘은지 6일만에 붙잡았다

 
 
기사공유
인천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중국인 화선 선원 손모씨(32)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붙잡았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6일 인천항에서 사다리를 이용해 보안 철조망을 넘어 밀입국한 지 6일 에 경찰에 붙잡혔다.

이 중국인과 함께 붙잡 다른 30대 중국인도 지난 1월 인천항 책을 넘어 밀입국한으로러났다. 하지만 이 중국인의 밀입국 사실해서는 인천항 보안기관 등이 전혀 몰랐던 것으로 밝혀져 인항 보안이 뻥 뚫렸다는 지적이다.

중국 국적의 화물선 선원인 손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0시56분쯤 인천 내항에서 높이 3m 작업용 사다리를 이용해 2.7m 높이의 보안 철조망을 넘어 밀입국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법무부 인천출입국관리관리소와 함께 특별검거반을 편성해 인천항 폐쇄회로(CC)TV 40여대를 분석, 손씨가 서울로 이동한 것을 확인하고 지난 2일 오후 10시5분쯤 금천구의 한 주택에서 손씨 검거했다. 경찰은 손씨와 함께 숨어 있던 중국인 리모씨(33)도 밀입국한 것을 확인하고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리씨는 지난 1월4일 화물선을 타고 와서 다음날인 5일 인천 북항에서 철책을 넘어 밀입국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리씨의 밀입국은 인천항 보안기관들도 전혀 모르는 새로운 밀입국 사건"이라고 말했다.

리씨는 한국의 카카오톡과 같은 중국 인터넷 채팅사이트 'QQ'에서 손씨에게 인천항 밀입국 방법을 알려 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리씨는 손씨에게 인천항 철책을 넘다가 옷이 찢어졌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중국 장쑤성으로, 고향이 같은 손씨와 리씨는 한국에서 일하면 많은 돈을 벌 수 있어 밀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인천항에서 외국인 선원이 보안 철조망을 뚫고 밀입국한 것은 밝혀진 것만 벌써 네 번째이다. 지난 1월6일 인천 북항 현대제철 부두에서 베트남인 화물선 선원이 보안 철조망을 자르고 밀입국했다. 또 같은 달 17일에도 인천 북항 동국제강 부두에서도 중국인 화물선 선원이 보안 철조망을 넘어 달아났다. 이들 두 명은 현재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인천항 중국인 밀입국. /사진=뉴스1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