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부산 콘서트, 진중권 트위터 통해 "그럼 영산강 오리알 되겠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에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꽃놀이패 통합에 응해도 그만. 통합을 거부해도 그만"이라며 "통합에 응하면 그 당은 해체되는 거고, 통합을 거부하면 그 당은 분열되는 거고"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전날 김 대표로부터 야권통합 제안을 받은 국민의당 상황을 분석한 글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국민의당의 현실을 뼈아프게 지적하기도 했다. 진 교수는 "애초에 대의와 명분이 있어서 나간 게 아니라, 지레 공천 못받을까 걱정돼 나간 사람들이니. 지역구 자리를 미끼로 던져놓으면 흔들릴 수밖에 없죠. 특히 수도권에선"이라고 적었다.

이어 "호남이야 뭐 이럭저럭 한다 해도, 수도권에선 안철수 하나 빼면 당선권 근처에 든 사람이 하나도 없다. 국민의당에서 수도권 의원이나 후보들이 당을 떠날 수도 있습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진 교수는 "그 경우 국민의당은 박지원, 천정배, 주승용, 정동영, 권노갑의 순도 99.9% 호남당으로 전락하게 된다"며 "그럼 안철수는 낙동강, 아니 영산강 오리알이 되겠죠"라는 독설도 서슴지 않았다.

진 교수는 이날 안철수 공동대표가 통합 거부 의사를 밝혔던 부산여성회관의 '부산을 바꿔! 국민콘서트' 현장 사진과 함께 "국민은 어디에? 환호는 다 사리(라)지고 썰렁함만이" 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진중권 트위터' '안철수 부산 콘서트' /자료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트위터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23:59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23:59 09/24
  • 원달러 : 1168.80하락 3.923:59 09/24
  • 두바이유 : 42.46상승 0.223:59 09/24
  • 금 : 41.21하락 0.1723:59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