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부산 콘서트, 진중권 트위터 통해 "그럼 영산강 오리알 되겠죠"

 
 
기사공유
지난 3일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에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꽃놀이패 통합에 응해도 그만. 통합을 거부해도 그만"이라며 "통합에 응하면 그 당은 해체되는 거고, 통합을 거부하면 그 당은 분열되는 거고"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전날 김 대표로부터 야권통합 제안을 받은 국민의당 상황을 분석한 글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국민의당의 현실을 뼈아프게 지적하기도 했다. 진 교수는 "애초에 대의와 명분이 있어서 나간 게 아니라, 지레 공천 못받을까 걱정돼 나간 사람들이니. 지역구 자리를 미끼로 던져놓으면 흔들릴 수밖에 없죠. 특히 수도권에선"이라고 적었다.

이어 "호남이야 뭐 이럭저럭 한다 해도, 수도권에선 안철수 하나 빼면 당선권 근처에 든 사람이 하나도 없다. 국민의당에서 수도권 의원이나 후보들이 당을 떠날 수도 있습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진 교수는 "그 경우 국민의당은 박지원, 천정배, 주승용, 정동영, 권노갑의 순도 99.9% 호남당으로 전락하게 된다"며 "그럼 안철수는 낙동강, 아니 영산강 오리알이 되겠죠"라는 독설도 서슴지 않았다.

진 교수는 이날 안철수 공동대표가 통합 거부 의사를 밝혔던 부산여성회관의 '부산을 바꿔! 국민콘서트' 현장 사진과 함께 "국민은 어디에? 환호는 다 사리(라)지고 썰렁함만이" 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진중권 트위터' '안철수 부산 콘서트' /자료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트위터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6.38상승 34.7123:59 08/10
  • 코스닥 : 862.76상승 5.1323:59 08/10
  • 원달러 : 1185.60상승 0.923:59 08/10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23:59 08/10
  • 금 : 43.88상승 0.1723:59 08/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