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력평가 확대, '몸만 어른 아이' 줄어들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중·고교 학생들의 지구력, 근력, 유연성 등을 평가(1~5등급)하는 학생건강체력평가(PAPS)가 이르면 내년부터 초등학교 4학년 이하로 확대된다. 식생활 변화로 비만이나 체력 저하 학생이 늘면서 학교에서 학생들의 건강·체력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현재 PAPS는 초등학교 5∼6학년과 중·고교생을 대상으로만 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올해 안으로 초등학교 1~2학년용과 3~4학년용 평가 항목, 기준 등 개발을 마친 뒤 내년부터 평가를 실시할 방침이다.

학생건강체력평가는 학생들의 심폐 지구력과 근력·근지구력, 유연성, 순발력, 체지방도 등 5개 항목을 측정하는 것으로 '체력장(학생신체능력검사)'으로 불리던 기존의 평가 방식을 대체해 지난 2009년 도입됐다.

초등학생들의 경우 지난해 PAPS에서 최하 등급인 5등급을 받은 학생 비율0.3%를 기록해 2014년보다 0.1%포인트 올라갔다. 중학생은 5등급 학생 비율이 2014년과 다르지 않았지만 고등학생은 1.2%로 0.2%포인트가 늘어났다. 식습관 변화와 운동 부족 등으로 인한 결과로 풀이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비만이나 체력이 부실한 학생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어서 좀 더 일찍부터 학생들의 체력을 관리해 줘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며 "정책 연구를 거쳐 초등학교 1~4학년 평가를 시행하고, 5학년 이상을 상대로 한 평가 역시 측정 기준 등을 개선하려 한다"고 말했다.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교육부. /사진=뉴스1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교육부.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23:59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23:59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23:59 05/06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23:59 05/06
  • 금 : 67.17하락 0.5923:59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