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양조, ‘부라더’ 시리즈 믹싱주로 각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해양조, ‘부라더’ 시리즈 믹싱주로 각광


최근 출시된 보해양조의 ‘부라더#소다’와 ‘복받은부라더’ 등 ‘부라더’ 시리즈가 젊은 애주가들의 새로운 믹싱주로 각광받고 있다.

기성세대들이 즐겨 마셨던 양폭(양주+맥주), 소맥(소주+맥주)보다는 맛이 부드럽고 청량감까지 더해주며 입맛을 사로잡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새로운 주류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20대 소비자들은 자신만의 믹싱주 제조비법을 SNS상에 공유, 이른바 ‘주류 모디슈머(Modisumer)’로 떠오르며 이색적인 믹싱주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7일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에 따르면 얼마전 출시된 부라더 시리즈인 ‘부라더#소다’와 ‘복받은부라더’ 등도 믹싱주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출시 이후, 이를 더욱 맛있게 즐기려는 모디슈머들이 늘어남에 따라 ‘소소(부라더#소다+소주)’, ‘복받은 소다(복받은부라더+부라더#소다)’ 같은 형태의 믹싱주들이 소맥과 과일소주를 대체하는 조합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믹싱주 이름 또한 모디슈머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애칭으로 SNS 상에서 소비자들에게 고유명사처럼 회자되고 있다.

부라더#소다와 소주를 섞은 ‘소소’는 소주의 쓴 맛이 부담스럽거나 부라더#소다 만으로는 가볍다고 느끼는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복받은 소다’ 또한 ‘솜사탕주’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며 부라더#소다의 대표 믹싱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두 믹싱주 모두 주점이나 편의점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에게 더욱 인기를 얻고 있다.

이와 같은 소비자 호응에 힘입어 보해양조는 최근 기존 ‘복받은부라더’의 절반 용량인 180ml의 캔 제품을 국내 과일 리큐르 최초로 출시, 믹싱주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복받은부라더 CAN(캔)’은 1인 가정, 혼술(혼자 먹는 술) 등 소비자들의 새로운 주류 음용 행태를 반영하여 가정에서도 보다 손쉽게 즐길 수 있게 개발됐다. 기존 병 제품의 달콤하고 진한 복분자 맛과 12도의 알코올 도수는 그대로이며 용량은 더 가볍게, 용기는 더 편리하게 출시됐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새로운 형태의 주류들이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더욱 맛있고 재밌게 즐기는 방법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저도주를 선호하는 2030의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소소’와 ‘복받은 소다’ 등이 소맥을 잇는 새로운 믹싱주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