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환 국회의원, 새누리당 낙천 확정… "납득 안된다" 항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지도부가 오늘(7일) 지난 4일 공천관리위원회가 발표했던 1차 공천심사 결과를 추인한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김태환 의원(경북 구미을)이 "전략공천을 위해 나를 컷오프 시켰는데 납득이 안된다"며 당 최고위에 항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후 당 지도부를 만났다. 그는 당 지도부에게 단수추천 된 장석춘 예비후보의 후보 적합성 여부를 비롯해 자신이 컷오프된 것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항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내 입장을 얘기했다. 예를 들어 여러 측면에서 내가 한번 양보하는 게 좋다고 하면서 컷오프 시킨다면 납득할 수 있지만 나보다 지지도도 훨씬 낮은 분을 단수추천, 소위 전략공천하기 위해 나를 컷오프 시켰다면 내가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어 "그분(장 예비후보)이 소위 전략공천을 할 분이냐는 것에 대해 시민들이 의아하게 생각한다"며 "또 나에게 (출마를)하지 말라고 하면 나머지 분들은 경선을 시켜야 되는데 아무런 납득이 안가는 공천을 해놓고 이게 당이냐"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대로 자기들 공천이 맞다고 하면 그다음에 내가 갈 길은 뭐냐"며 "승복할 수 있겠냐. 그건 나중에 또 얘기하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은 김 의원의 이 같은 항의에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최고위원(오른쪽)이 김무성 대표와 나란히 앉아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7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최고위원(오른쪽)이 김무성 대표와 나란히 앉아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장미
이장미 jm41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위크> 이장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