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정동영 "경제는 평화를 먹고 자란다"… 전주병 출마 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당 소속으로 20대 총선을 준비 중인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7일 전북 전주시병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다. 정 전 장관은 7일 전북도의회에서 출정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을 변방에서 중심으로 끌어올리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친노 패권주의에 저항하다가 실패하고 좌절해 고향으로 돌아왔고, 고향은 만신창이가 된 (저를) 따뜻하게 맞아줬다"면서 "전북과 전주가 베풀어 준 무한한 사랑의 빚을 갚기 위해 다시 전주에 출마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국민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먹고 사는 것"이라며 "경제는 평화를 먹고 자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평화가 흔들리면 먹고 사는 게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폐쇄 되었다. 희망의 씨앗인 민주주의와 평화가 통째로 흔들리고 위험해진 겨울이 왔다"고 역설했다.

정 전 장관은 또 "20년 전 처음 출마했을 때 '전주를 동양의 밀라노로 만들자'는 것과 '전주의 북서진정책'의 비전을 제시했고,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없다"라며 "밀라노 프로젝트는 전주의 100년을 준비하는 신도시 선언이며 여전히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정 전 장관은 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을 재추진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전주완주 통합 무산은 정치인들의 무능과 무책임때문이다"면서 "당선되는 즉시 전주완주 통합을 재추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진정으로 전북의 미래를 위하는, 도민의 이익을 확실히 대변하는 강한 전북 정치팀을 만들겠다"면서 "건전하고 양심적인 전북의 인물들이 올바른 정치를 하도록 하겠고, 변방 전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으로 오는 20대 총선에 전북 전주시병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7일 전북도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당으로 오는 20대 총선에 전북 전주시병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7일 전북도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23:59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23:59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23:59 05/11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23:59 05/11
  • 금 : 65.54하락 1.223:59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