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남지사, 일본항공 회장과 함께 목포 공생원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는 이낙연 지사가 6일 아동 양육시설인 목포 공생원을 찾아 시설 후원차 방문한 오니시 마사루 일본항공(JAL) 회장단과 환담했다고 7일 밝혔다.

일본항공에서 공생원에 후원을 시작한 것은 지난 1971년 당시 마쓰오 시즈마 회장이 공생원에 고아들의 공부방 'JAL하우스'를 지어주면서부터다.

이는 1928년 윤치호 전도사가 공생원을 설립하고 그의 부인인 윤학자(일본명 다우치 치즈코) 여사가 3000명의 고아를 돌본 공로를 인정받아 1963년 윤학자 여사가 일본인 최초로 '대한민국문화훈장국민장'을 수상하고, 윤 여사의 장례를 목포시 최초 시민장으로 치러진 것에 감동받아 이뤄진 것이다.

이후 매년 일본항공 한국지점과 부산사업소를 통해 방문과 후원이 이어졌으며 일본항공 회장이 직접 공생원을 방문한 것은 후원을 시작한 지 45년만에 처음이다.

오니시 마사루 회장은 이날 공생원에 기념수로 주목 1그루를 심고 '윤학자 여사 기념관' 등을 둘러봤다.

이낙연 도지사는 이날 오니시 마사루 회장에게 "윤학자 여사의 국경을 초월한 인간에 대한 사랑은 크고 깊다. 일본과 한국이 때로는 관계가 불편할 때가 있지만, 윤학자 여사를 말할 때는 모두가 착한 사람으로 바뀐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사랑의 마음을 가진 어른으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니시 마사루 회장은 "제가 오지 않았더라면 공생원과 JAL의 인연이 끊길지도 몰랐는데 제가 와서 그 인연이 이어지게 됐다고 느낀다"며 "공생원에 오길 잘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이낙연 도지사는 윤학자 여사의 고향인 일본 고치현을 방문, 전라남도와 고치현은 윤학자라는 어머니를 같이 모시고 있는 자매인 점을 강조하며 자매결연을 맺기로 합의해 윤학자 여사 기일인 오는 10월 31일 자매결연식을 갖기로 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0.35상승 11.5111:12 04/20
  • 코스닥 : 1029.87상승 0.4111:12 04/20
  • 원달러 : 1113.80하락 3.411:12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12 04/20
  • 금 : 64.83하락 0.2911:12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