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신고 통합, 재난(119)·범죄(112)·민원(110)… 7월부터 시범서비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0월부터 20여개에 달하는 신고전화가 ▲재난(119) ▲범죄(112) ▲민원·전문상담(110) 등으로 통합된다. 시범서비스는 7월부터 시행된다.

국민안전처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신고 통합체계 구축사업 착수 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안전처는 전국 긴급·비긴급 신고전화 운영기관 등과 회의를 열어 역할 정립 등 다각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축사업을 통해 전국 15개 기관, 21개 신고전화가 긴급신고는 119(재난)와 112(범죄), 비긴급신고는 110(민원·상담)으로 각각 통합된다. 시민들은 개별 신고전화번호를 몰라도 ▲119 ▲112 ▲110 등으로만 전화하면 긴급신고 또는 민원·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기존 전화번호는 현재와 병행 운영될 예정이다. 또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를 중심으로 신고접수단계부터 기관 간 신고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신속한 공동대응이 가능해진다. 각 기관에 신고전화가 폭주하거나 시스템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비상접수가 가능해진다. 

이성호 안전처 차관은 "10월 긴급신고 통합서비스가 차질없이 제공될 수 있도록 긴급신고 통합체계 구축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긴급 신고전화 통합방안. /자료=국민안전처 제공
긴급 신고전화 통합방안. /자료=국민안전처 제공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1 04/12
  • 금 : 61.10상승 0.16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